보도자료

CD 설명(인터뷰 The Strad 1월호 중)

제 첫 음반인 'Violin Pure'는 무반주 바이올린 곡들을 모아서 녹음했는데, 수록된 곡들의  모든 작곡가들이 능숙하게 바이올린 연주를 할 수 있어서 각각의 곡들의 기교적 완성도와  음악적 완성도가 균형을 이루고 있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첫곡인 비버의 는 라는 ostinato bass위에 다양한 변주가 어우러져 완성되는 곡인데, 이곡  에서 저는 ‘인간과 동행하는 수호천사’하는 부제를 떠올리며 연주하였습니다. 반복되는  베이스는 마치 묵묵히 인간과 동행하는 수호천사를 떠올리게 하고, 고도의 기교를 요구하  는 변주에서는 다양한 인간의 삶이 표현되어있다는 느낌을 줍니다.  두 번째 곡은 이자이의 <바이올린 독주를 위한 여섯 개의 소나타> 중 네 번째 곡입니다.  Fritz Kreisler에게 헌정된 이 소나타는 후기 낭만파의 영향을 받아 새로이 발전된 고도의  기교가 포함되어 있을 뿐 아니라, 긴 호흡이 주는 긴장감을 유지하는 1악장과 빗방울이 떨  어지는 듯한 풍부한 감성을 표현하는 2악장, 화려한 피날레를 만들어주는 3악장의 완벽한  구성과 음악적 감성이 함께 있어 더욱 돋보이는 곡이라고 생각합니다.  좀 더 밝은 분위기의 '밖에는 날씨가 너무나 아름답습니다'라는 부제가 주어진 Paul  Hindemith (1895-1963)의 바이올린 독주를 위한 소나타 Op.31/2 가 세번째 곡으로 수록되  어 있습니다. 이 곡은 1924년에 발표되었는데, 대위법적인 복잡한 언어를 많이 사용했던  힌데미트의 다른 곡들과 달리 선율적으로 작곡되어 있으며, 특히 4악장 Variation은 잘 알  려진 모짜르트의 '오라, 사랑스러운 오월이여'를 테마로 사용하여 더욱 친근합니다.  마지막 수록곡인 Johann Sebastian Bach (1685-1750) 의 바이올린 독주를 위한 파르티타 2  번중 샤콘느는 아마도 무반주 바이올린 곡들 중에서 가장 잘 알려진 곡일 듯 싶습니다. 너  무나 아름답고 유명하여 더이상 설명할 필요가 없을 정도인 이곡은 거의 모든 악기로 편곡  되어 연주가 되고있을 정도입니다. 브람스는 한 편지에 이곡에 대하여 '그 작은 악기를 위  헤 바흐는 그의 깊은 사상과 엄청난 감정을 표현했다. 내 자신이 이런 곡을 썼다면 아마도  땅이 흔들리는 듯한 흥분과 감동으로 미쳐버렸을 것이다.' 라고 썼다고 합니다.   Ostfriesische Nachrichten vom 4. August 2005 ...Den stärksten Eindruck, vor allem was die Bühnenpräsenz betraf, hinterließ Maria Kim, ebenfalls aus Südkorea, die Ludwig van Beethovens "Sonate für Klavier und Violine op 12 Nr. 1 D-Dur" äußerst souverän und sympathisch rüberbrachte... Anzeiger für Harlingerland vom 12. August 2003 Den publikumswirksamsten Vortrag entwickelte Se-Young Kim wie entfesselt in virtuoser Leidenschaft. Brillant ihr Spiel auf der Geige. Und spontan der. Beifall des Publikums. Diese "Vier Jahreszeiten" öffneten "im Quadrat" dem Publikum eine von Temperamenten vielfach bestimmte Vortragskunst, womit dieser Vivaldi eine Ausnahmeposition einnimmt. Ostfriesische Nachrichten vom 7. August 2003 Se-Young Kim und Hyun-Ju Yu begeisterten ihr Publikum mit zwei überragend gemeinsam konzertierten Sonaten (Ludwig van Beethoven und Claude Debussy). Kims ausgeprägte Emotion und Vehemenz, aber auch ihr liebliches Spiel sind vielversprechend. Eine Künstlerin, die in der Geigenwelt noch für Furore sorgen kann. Zeitweise fernöstlichen Klangzauber brachte Yu mit "Pagodes" aus "Estampes" von Claude Debussy.
© 2014
홈 News 프로필 보도자료 연주소식 미디어 연주곡목록 Contact Violin
SeYoung Maria Kim
보도자료

보도자료

CD 설명(인터뷰 The Strad 1월호 중)

제 첫 음반인 'Violin Pure'는 무반주 바이올린 곡들을 모아서 녹음했는데,  수록된 곡들의 모든 작곡가들이 능숙하게 바이올린 연주를 할 수 있어서 각  각의 곡들의 기교적 완성도와 음악적 완성도가 균형을 이루고 있다는 특징  이 있습니다.  첫곡인 비버의 는 라는 ostinato bass위에 다양한 변주가 어우러져 완성되  는 곡인데, 이곡에서 저는 ‘인간과 동행하는 수호천사’하는 부제를 떠올  리며 연주하였습니다. 반복되는 베이스는 마치 묵묵히 인간과 동행하는 수  호천사를 떠올리게 하고, 고도의 기교를 요구하는 변주에서는 다양한 인간  의 삶이 표현되어있다는 느낌을 줍니다.  두 번째 곡은 이자이의 <바이올린 독주를 위한 여섯 개의 소나타> 중 네 번  째 곡입니다. Fritz Kreisler에게 헌정된 이 소나타는 후기 낭만파의 영향  을 받아 새로이 발전된 고도의 기교가 포함되어 있을 뿐 아니라, 긴 호흡이  주는 긴장감을 유지하는 1악장과 빗방울이 떨어지는 듯한 풍부한 감성을 표  현하는 2악장, 화려한 피날레를 만들어주는 3악장의 완벽한 구성과 음악적  감성이 함께 있어 더욱 돋보이는 곡이라고 생각합니다.  좀 더 밝은 분위기의 '밖에는 날씨가 너무나 아름답습니다'라는 부제가 주  어진 Paul Hindemith (1895-1963)의 바이올린 독주를 위한 소나타 Op.31/2  가 세번째 곡으로 수록되어 있습니다. 이 곡은 1924년에 발표되었는데, 대  위법적인 복잡한 언어를 많이 사용했던 힌데미트의 다른 곡들과 달리 선율  적으로 작곡되어 있으며, 특히 4악장 Variation은 잘 알려진 모짜르트의 '  오라, 사랑스러운 오월이여'를 테마로 사용하여 더욱 친근합니다.  마지막 수록곡인 Johann Sebastian Bach (1685-1750) 의 바이올린 독주를  위한 파르티타 2번중 샤콘느는 아마도 무반주 바이올린 곡들 중에서 가장  잘 알려진 곡일 듯 싶습니다. 너무나 아름답고 유명하여 더이상 설명할 필  요가 없을 정도인 이곡은 거의 모든 악기로 편곡되어 연주가 되고있을 정도  입니다. 브람스는 한 편지에 이곡에 대하여 '그 작은 악기를 위헤 바흐는  그의 깊은 사상과 엄청난 감정을 표현했다. 내 자신이 이런 곡을 썼다면 아  마도 땅이 흔들리는 듯한 흥분과 감동으로 미쳐버렸을 것이다.' 라고 썼다  고 합니다.   Ostfriesische Nachrichten vom 4. August 2005 ...Den stärksten Eindruck, vor allem was die  Bühnenpräsenz betraf, hinterließ Maria Kim,  ebenfalls aus Südkorea, die Ludwig van  Beethovens "Sonate für Klavier und Violine op 12  Nr. 1 D-Dur" äußerst souverän und sympathisch  rüberbrachte... Anzeiger für Harlingerland vom 12. August 2003  Den publikumswirksamsten Vortrag entwickelte  Se-Young Kim wie entfesselt in virtuoser  Leidenschaft. Brillant ihr Spiel auf der Geige. Und  spontan der. Beifall des Publikums. Diese "Vier  Jahreszeiten" öffneten "im Quadrat" dem  Publikum eine von Temperamenten vielfach  bestimmte Vortragskunst, womit dieser Vivaldi  eine Ausnahmeposition einnimmt. Ostfriesische Nachrichten vom 7. August 2003 Se-Young Kim und Hyun-Ju Yu begeisterten ihr  Publikum mit zwei überragend gemeinsam  konzertierten Sonaten (Ludwig van Beethoven  und Claude Debussy). Kims ausgeprägte Emotion  und Vehemenz, aber auch ihr liebliches Spiel sind  vielversprechend. Eine Künstlerin, die in der  Geigenwelt noch für Furore sorgen kann.  Zeitweise fernöstlichen Klangzauber brachte Yu  mit "Pagodes" aus "Estampes" von Claude  Debussy.
© 2016
Site Navigation
SeYoung Maria Kim
Violin